미스 페티그루의 어느 특별한 하루 (Miss Pettigrew Lives For A Day, 2008)
마법에 걸린 사랑을 재미있게 보았기때문에, 또 거기서 완전 순수한 여인으로 등장하는 에이미아담스에게 호감중인지라 이 영화를 보았다. 근데, 이 영화 좀 웃긴다. 분명 제목이 미스 페티그루의 어느 특별한 하루이다. 근데 포스터는 이렇다. 버젓이 에이미 아담스가 포스터에 혼자 등장한다. 그럼 이게 공식포스터가 아닌가? 영화에는 티저포스터가 있기 마련이니까 말이다.

에이미아담스가 주인공이 아닌거냐? 하면 또 그렇지는 않지만 이 영화의 제목은 영문도, 한글제목도 모두 미스페티그루라고 되어있고, 당연히 페티그루역의 프란시스맥도맨드가 보여야 한다는 내 생각이 진부한 건가? 이 영화는 중년의 미스 페티그루에게 일어난 하룻동안의 기적같은 일들을 주제로 하고 있다.

근데 왜인지 이 영화의 포스터에서는 에이미아담스=페티그루라는 인식을 갖게하며 카피마저도 연예매니저 어쩌고하니 당연히 에이이가 연계매니저겠거니 얼핏보면 엠마라는 영화의 기네스펠트로 역같은 생각도 들것이다. 심지어 포스터에는 프란시스맥도맨드의 이름조차 언급이 없다. 홍보를 어떻게 하건 영화사 마음이겠지만 이건 좀 아니지 않나 싶다..나는 영화가 시작하고 왠 중년의 누추해 보이는 여인이 등장하기에 설마 저 여인이 나중에 변신해서 에이미 아담스가 되는거야? 이런 생각도 했더라는;;;;

미스 페티그루 구니비에

이분이 미스 페티그루 구니비에씨다. 패션 자체가 예사롭지 않음을 말해주는 거 같다.

미스페티그루는 자기 일에 곧은 신념을 가진 사람이다. 너무 대가 곧기에 그 이유때문에 번번히 가는 집마다 가정교사 자리에서 쫓겨난다. 성직자인 아버지의 영향인지 거짓말하는 것을 싫어하며, 남에게 입에발린 소리는 못하는 고집센 아줌마다. 그러니 직장은 늘 짤리고 직업소개소에서 조차도 혀를 내두를 정도로 진상고객이다. 그날도 직업소개소에 하소연을 하며 직장을 다시 소개해달라고 갔다가 다른 사람이 가야할 집의 명함을 슬쩍 들고 나오면서 라포스의 집에 가게 된다.

뭐 사실은 이 중간스토리는 왠지 안봐도 상상이 갈만큼 그냥 저냥 지루하달까, 옛날 영국사교계를 배경으로 만든건데, 그닥 난 이런 사교계고 뭐고 이런거에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게다가 엠마도 난 재미가 별로 없었던 작품중 하나기도 했고..저 포스터의 어이없음도 한몫해서인지 보기야 끝까지는 봤지만 그닥 재미있었다, 라고까지는 말을 못하겠다. 뭐 보면 알겠지..관심있는 사람은..암튼 페티그루는 에이미 아담스가 아니라는거;
라포스와 구니비에

사랑과 욕망사이에서 흔들리던 라포스는 구니비에를 만나면서 마음의 소리를 듣는다.

그래도, 좋았던 장면을 꼽으라면..이번에 영화보면서 생각해보건데 나는 뮤지컬로만 이루어진 영화는 영 별로인데, 영화중에 음악이 나오거나 노래로 무언가 감정전달을 하거나 이런 장면을 참 좋아하는 거 같다. 그래서 여기서도 그런 장면이 있기에 하나 첨부해 본다.

이프아이디든케어라는 노래를 몰랐던 것은 아니지만..영화속에서 들으니 너무 좋았던 거 같다. 에이미아담스의 목소리가 은근히 매력적이고..약간 마법에 걸린사랑이랑 캐릭터가 겹친다는 느낌은 있지만 그래도 실제 영화로 이 장면을 확인해보면 알겠지만 참 아름다운 장면이다.

그래서 그 둘은..해피엔딩이었을까?
그리고 이 영화에 등장하면서부터 아 어디선가 본 사람인데 하면서 계속 생각이 안나서 내내 안절부절하다가 지난본 베이징올림픽 때 미우로네스폴리랑 너무 닮은 거 아냐..하면서 아 어디선가 본 남자인데 하면서 궁시렁대다가 무릎을 탁! 아하...!!!!! 영화에서 본 적 있던 사람이 아니고..극중 피아니스트 마이클로 등장하는 이남자는 내가 1시즌까지 봤던 푸싱데이지의 그 남자..네드였다.

리 페이스(Lee Pace)
출생일 1979-03-25
출신지 미국
학력사항 줄리어드스쿨연기학교
신체사항 191.0cm
최근작품 포제션(2008), 미스 페티그루의 어느 특별한 하루(2008)

손을 대는 것만으로도 죽은 사람을 살려낼 수 있는 주인공의 특별한 능력을 다룬, 동화 같은 이야기의 인기 미국 드라마 <푸싱 데이지>의 주인공 ‘네드’ 역할로 국내에도 많은 여성팬을 지닌 잘생긴 훈남 배우. 특히 190cm가 넘는 큰 키와 짙은 눈썹, 귀여운 미소는 리 페이스를 최고 인기남으로 만들었다. 뉴욕 줄리어드 출신의 리 페이스는 이미 연극, TV, 영화를 오가며 확실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암튼, 왜 미스 페티그루에게는 이 날이 특별한 날이었을까? 아마도 태어나 처음으로 해보는 많은 것들이 이 하루에 다 일어나는데다가 다른데서는 문제만 일으키던 그녀가 라포스에게는 은인같은 존재가 되서 그럴것이다. 그리고 그녀의 까칠함, 너무 지나친 올곧음...왜 그렇게 메마른 사람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나온다. 실제 페티그루의 모습을 볼 수 있던 라포스와, 그리고 또 하나의 남자..그래서 이 영화는 해피엔딩일까?


  1.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10.16 11: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어 그 노래는 참 좋았어. 다시 찾아서 듣고 싶을 정도였다지...내용은...그냥...평범하지...로맨틱코미디도 아니고...밋밋한...??

    • BlogIcon 노센 센~ 2008.10.17 07: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로맨틱이라고 하기도 민망할 정도라고 해야하나; 근데 정말로 저 노래는 좋았지?
      암튼..공감해주는 이가 있으니 괜찮네 ㅋㅋㅋ
      참 만나서 반가웠다는 말도 이제 하네 ㅋ 쌩유!!

  2. BlogIcon 딸기뿡이 2008.10.16 14: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강의듣다가 잠시 잠깨러왔어.
    아뉘 아뉘 영화 보는 걸 당최 따라갈 수가 없고만 흑흑. 나 이거 다운받아뒀는데
    후딱 봐야 쓰거따 언니! 크크-

    • BlogIcon 노센 센~ 2008.10.17 07: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도 다운받아서 본건데..영..찜찜해서 영화관용은 아닌거지 이게;
      텐텐보러 갈려고 해도 시간이 계속 안맞아서..ㅠㅠ 안습이다..
      그래서 결국 어젠 포기하고 다운받았다.
      아 그리고 당신이 본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도 받았어.
      아아!! 요시노이발관도 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10.17 07: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시노이발관 자막이 없는 거 같던데; 야 긍데 이거 말이다..;
      모타이마사코 아줌마가 나오시네 ㅋㅋㅋ 아놔..바바요시노가 이 아주머니네;
      자막없다면 이거 자막만들어 보고 싶...;;; 나 미친거지?

    • BlogIcon 령주/徐 2008.10.17 12: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도 요고 다운받아놓고 아직도 안봤;;퍼퍽

      그나저나 센님 일본어 잘하삼??으아아아아 완전 부러워...ㅠㅠㅠㅠㅠㅠㅠㅠ
      나도 일본어 잘하는 사람이 되고싶다!!-_-;;
      아니 그냥 조금만 해도 좋겠다!!

    • 딸기뿡이 2008.10.17 13:24  address  modify / delete

      자막있는걸로 나와서 내가 얼마나 광분했다고 언니! 자막나왔음. dvd 출시되었나봐요! 크크크-

    • BlogIcon 노센 센~ 2008.10.18 22: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난 자막 못찾았어; 근데 당신 나의 자막을 거부하는거야? ㅋㅋㅋㅋ

  3. BlogIcon 데굴대굴 2008.10.16 15: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영화도 못볼듯... 하루에 해가 떠 있는 시간을 두시간 정도 늘려준다면 볼 수도 있겠지만... ㅠ.ㅠ

    • BlogIcon 노센 센~ 2008.10.17 08: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 어제 배너의귀환 사태는...ㅠㅠ 너무 안습
      우흐흐흐....웃어도 눈물이 나는 사태;
      전 영화를 보기위해 새벽3시에 자고 있;;;

  4. BlogIcon 더오픈 2008.10.16 17: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고싶은 마음은 드는데..
    영화로는 못볼거 같은 당연한 예감이~~

  5. BlogIcon 백마탄초인 2008.10.17 19: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간만에 들렀습니다.

    영화 볼만 하겠네요,,,
    좋은저녁, 되시길,,,^ ^

  6. BlogIcon 아젤리즈 2008.10.18 05: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놀러왔어요! ㅋㅋ
    오옷. 이것은!! 극장에서 예고편 보고 봐야지 하고 잊어먹었던 영화네요.
    정말 포스터랑 주인공이랑 안맞게 그만 좀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맘마미야도 딸내미가 떡하니 혼자 행복한 표정으로 있던데..- _-;
    그래서 엄마가 주인공이라 꿈에도 생각 못하고 엄마가 참 많이도 나오네.. 하면서 봤더랬죠. 핫핫.
    이녀석도 예고 안보고 여기와서 포스터만 봤다면 그리 생각했을 것 같네요.

    • BlogIcon 노센 센~ 2008.10.18 2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ㅋ 아 그 날개 넘 귀여운데요. 아..아직 다이어리는 주문을 못했네요. 꼭 해야지.
      암튼 맘마미아도 그렇고; 이상하게 주인공을 뒤바꾼 포스터들이 많은 거 같아요.
      너무 눈속임으로 대충 영화보게 하려는 속셈인거 같은데..좀 그래요;

  7. BlogIcon VadimMIRONOV 2011.03.08 05: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Квалифицированный <a href="http://www.usluga.kiev.ua">сантехник</a> в Киеве, гарантия

|  1  |  ···  |  306  |  307  |  308  |  309  |  310  |  311  |  312  |  313  |  314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