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줘서 감사해요;

from sundry note 2008.04.21 21:53
지난 금욜..프로젝트 마지막을 정리했습니다.
아놔..근데 다 지운다고 지웠는데 MSN을 안지웠는지 오늘 듣보잡이; 접속을 해버린;
암튼..두달 만에 아직 어둑하지 않은 그 시간에 퇴근해보긴 처음이었다지요.
퇴근해서 사장님께 보고를 하고..(긍데 그닥 머 그래 끝났냐? 는 답장..쳇)

금요일 이야기

홍대에 모여있는 이블리나님, 기차니스트님, 맨큐님, 에코님, 님, 호박님, 예상치못한 깜딱멤버 강자이너님이 기다리고 있다기에 원래 버스타고 움직이는 걸 좋아하는 저는 지체하면 너무 늦을 거 같아서 동네에서 6호선을 타고 고고싱. 아 6호선이 다녀서 다행인건 유일하게 내가 좋아하는 지하철 노선이라는..한산하고 그래서요. 홍대에 도착해서 모여있다던 곳으로 갔습니다. 더 발레라는 곳이었는데..오..입구부터 럭셜; 징검다리같은 곳을 지나는데 긴장마저 되더라구요. ㅋㅋㅋ 앉자마자 기차니스트님이 따라준 화이트 와인을 홀짝홀짝..(슬쩍 취함) 시금치파스타랑, 게살파스타를 맛나게 먹었습니다. 그 후 마신 레드와인..(제대로 취함) 얼굴 벌개서 혼자 다 퍼마신 사람처럼 되가지고는..이블리나님 옆에가 강자이너님이었는데; 순간 넷물고기님인가..하고도 생각을 했으나 포스가 사뭇다른지라 정신차리고 보니 강자이너님 이었습니다.

강자이너님을 처음 보는 건 아니었는데; 그 때 블컨에서 제트님 강의 끝나고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원형테이블에 뻘쭘하게 앉은 사진..속에 둘 다 있으니까요. ㅋ 근데 그때 저는 달랑 닉네임 말고는 머 아는 사람도 없고 명함도 없는 불청객이라 인사를 지대로 못했더라는..암튼 이번에는 제대로 인사를 나눈 거 같아서 다행이에요. 다른 분들도 후기에 언급하셨지만 진짜 제대로 간지납니다. 간지킹왕짱!

1차를 마치고 다른데로 옮기면서 제가 좋아하는 조폭떡볶이를 먹었습니다. 저는 원래 그닥 떡볶이를 좋아하진 않는데 이상하게 여기꺼는..맛있더라구요..밀가루 떡으로 하는건데 왠지 옛날맛 느껴지고 그래서 너무 좋아요. 솔이랑 저만 냠냠 맛나게 먹고..자리를 옮기던 중에 이블리나님과 솔에게 선물을 하게 됐네요. 너무 저렴한 가격이라 선물이라 말하기도 참 부끄럽...; ㅋㅋㅋㅋ 이블리나님이 득템포스트까지 해주실 줄이야;

그리고 간 곳이 준코라는 곳인데, 부산에 갔을 떄 여기 가본적 있는데 거기와는 사물다르데요; 서비스안주도 얼마 안나오고 말이죠ㅡ.ㅡ; 암튼 전 술을 더 먹으면 에비에미도 몰라본다는 그...포스가 나올 거 같아서 물로 대체;하고 다른분들은 피쳐3000을 나눠드셨지요. 긍데 여기가 워낙 시끄러워서 편을 안가를래야 안가를 수 없다고 해야할까?

암튼 호박언니 블로그사진을 훔쳐옴 ㅡ.ㅡ;

암튼..저는 지대로 복부인이었군요...이날 슬쩍 결성한 선그라스파; 조만간 삼청동으로 고고싱하도록 해효; 복부인들만? ㅋㅋㅋ 이런저런 얘기들 즐겁게하고, 이사를 가야해서 짐을 꾸려야하는 강자이너님을 잠시만 앉았다가라고 해놓고 끝까지 앉아있게 한 거 같은...ㅋㅋ 그리고 준코 안주는 ㅡ.ㅡ 죠낸 양이 작다는 거; 다시는 안가고 싶더라는...너무 대화도 안되고 거기있는 젊은 애들이랑 우리는 노는 물이 다른 거 같은..

헤어질 때 제가 일일히 집이 어디냐 다 물어봤는데; 진짜 단 한 명도 같은 동네가 없더군요. 이블리나님은 구로였나? 솔이는 독산? 에코님은 일산, 맨큐님은 상계, 기차니님은 안양쪽이었나 그렇고, 강자이너님은 건대, 저는 용산..호박님은 부천..제각각; 하지만 지하철을 안타거나 지하도로 안건너 가는 건 저 하나뿐이었다는; 그래서 사람들이 다들 지하철 입구아래로 사라지는 것만 구경하고 혼자..버스 정류장으로 ㅡ.ㅡ 아 놔..왕따야?

For Echo ㅋㅋㅋㅋㅋ

토요일 이야기

그리고 다음 날...토요일. 발톱냥님을 만났습니다.
안군님의 소개로 알게 된 분인데, 지난 번 안군님이랑 저랑 같이 밥먹었던걸 완전 부러워 하셨다기에 셋이서 만나 밥이랑 차나 한 잔 하려고 했드랬는데, 모임의 주선자 안군님이 사고를 치시고 분당IDC로 귀양?을 가셔야 하기에 갑자기 모임이 흔들렸지만..우리는 용감하게 그냥 만나기로 했더랍니다.

남댐역 앞에서 만나 수입상가를 잠시 들러, 원래는 검은깨로 만든 캬라멜을 선물하려 했는데; 그날따라 또 그게 없어서 대신 새로온 팥맛 캬라멜을 샀습니다. 스타벅스에서 여름에 판매하던 레드빈푸라푸치노하고 맛이 비슷? 팥빙수 맛이라고 해야하나? 하지만 젤리나 이런 거 들어간 그 맛은 아니고 딱 연유, 팥, 얼음 이런 조합의 맛입니다. 제가 느끼기엔 그렇다구요. 이거 쓰면서 입에 하나 넣었습니다. ㅋㅋ

밥을 먹기엔 애매한 시간이라 그냥 걸어서 롯데백화점 구경갔습니다. 돌아다니다보면 배도 고플거고 그렇다보면 그냥 그때 먹자는 생각 ㅋㅋ 백화점에 들러서 화장품매장 여기저기 가보고 가격 물어보고 향 맡아보고 발라보고 했는데, 원래 선물하고 싶던 키엘스킨; 너무 알콜냄새 진동..생각보단 영 별로라서 포기..대신에 톱냥씨는 립글로스 하나 사셨다는..비오템옴므 젤타입 스킨..역시 좋으네요. 맨큐님도 이거 쓰신다고 했던 거 같은데..전 비오템의 이 향이 좋습니다.은은하니..은근 땡긴..그래서 마음으로는 일단 이거로 점찍긴 했지만 언제 살지는 아직 모르는..좀 더 고민을 해봐야겠다는..

백화점을 나와서 스타벅스에 갔는데; 캬라멜마끼아또를 먹으려 했다가 갑다기 프라푸치노라이트가 보여서 암 생각없이 시키고 후회; 아 난 물종류를 섭취하고 싶었는데 슬러쉬라 낭패; 무슨 생각으로 프라푸치노를 시킨건지 아 이마만 아프고..ㅋㅋ 암튼 앉자마자 시작된 수다&수다; 이건 뭐..경연대회 수준이라고 해야하나 서로 할 말이 엄청 많았던건지..그래도 저보단 톱냥씨가 더 많았으니 승리? ㅋㅋ

한참 수다를 떨다가 이젠 밥을 좀 먹어볼까 하는 생각으로 나왔는데 낮에부터 시끄럽던 시청 앞이 아직도 시끄럽기에 건너가서 구경해보기로 결심했는데..횡단보도까지 가기엔 너무 멀어서 그냥 ㅡ.ㅡ; 무턱대고 톱냥씨의 손을 잡고 텨텨텨...무단횡단; 건너자마자 마치 안한 사람처럼 평정을 찾고 유유히 구경을 가니; 아닛! 떡을했어501이 있는겁니다. 그래서 슬쩍 구경하고 나니 이제 마지막 가수가 나온다는데..그나저나 김나영양인가요 ㅡ.ㅡ 목소리 죠낸 부담킹왕짱입니다. 아 하이톤을 듣고있자니 욕이 나오고..

"저희랑 헤어지니 아쉽죠?" 라고 물으니 저절로
"꺼져!!!!!!!!"

뭐 이런 상태가 되더라구요. 마지막 가수는 클론이었는데..감동적이었습니다. 솔직히..휠체어 타고나와서 춤을 추던 백댄서 분들이 더 감동..그리고 신나하던 강원래의 얼굴을 보니 좋았고, 구준엽은 생각보다 몸집이 크지 않아서 쵸큼 갭이 느껴진..막..우람한 근육맨은 아니었던듯; ㅋㅋㅋ 율동을 배워서 미친듯이 따라하며 버닝;하고 나니 어느새 공연마감..우리는 다시 밥먹으러 발길을 옮겼습니다.

남대문가서 먹을까 가던 중에 고깃집 발견; 엥겔계수가 높은 톱냥씨와 저는..아무런 망설임없이 들어가 고기를 4인분이나 먹었습니다. ㅋㅋㅋ 술도 한잔 했고 여기서도 이어지는 수다&수다..아까 하던 그 수다랑 합쳐 한 다섯시간은 족히 떠들은 듯..ㅋㅋ 술도 알딸하고..암튼 하는 얘기도 재미있고 시간가는 줄 몰랐네요. 그리고 우리는 다음에 안군님을 벗겨먹기로 하고 안녕했더랬습니다.

암튼..넘넘 반갑고 즐거웠어요.
그리고 금욜멤버님들도 저를 만나줘서 고마워요..
부족하고 어딘가 똘끼있어보이는 저지만 만나줘서 감사;
아 재미도 없는 얘기에 호응해주셔서도 감사 히;

움..이럴 땐 무슨 노래를 걸어야 할라나.


[##_Jukebox|gk070000000015.MP3|Mighty Mouth) - 사랑해(Feat.윤은혜)|autoplay=0 visible=1|_##]

'sundry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준영이 생일카드  (27) 2008.04.25
제가 초대한 사람들입니다.  (22) 2008.04.23
만나줘서 감사해요;  (65) 2008.04.21
명함전달과 지름신왕림 ㅡ.ㅡ;  (41) 2008.04.06
에코님 명함 나왔어요.  (52) 2008.04.01
최동석쌤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2) 2008.03.15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안군 2008.04.21 23: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_-; 이번에 단단히 액땜하느라 죽겠네요.
    아가씨 두분이서 참 좋은 시간을 보냈다니 으흐흐흐흐 = ㅅ=

    거기 꼈어야 하는건데 ㅠㅠㅠㅠㅠㅠ

  3. BlogIcon 나비 2008.04.21 23: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완전 부럽셈효..;; 난 언제나....쩝.. 그림의 떡..아니 그럼의 힘센님이셈효~
    케부럽..그나저나 이어폰 끼고 있다 귀 터질뻔 했구랴..책임지센!! 계좌로 합의금 부치셈!

  4. BlogIcon 꼬세 2008.04.22 00: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렇게 다들 즐겁게 만나시구 하는구나~~ㅋㅋ~~부럽싸옵니다 힘쎈~님~~
    음...닉네임만 들어도 이제 누가누군지 알아가는게 참 신기하네요..웹이라는 세상이 넓다고만 생각했는데
    좁은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ㅋㅋㅋ 하루종일 CRT모니터랑 싸움하고 나니 눈앞이 캄캄해 지네요..
    그나저나 제 추파춥스에 왠 낙서?? 얼렁 낙서 지우삼~ 경찰서에 신고합네당 ~ 안지우시면..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22 22: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CRT랑은 왜 싸우신거임? ㅋㅋ 말을 안들어요?
      아놔..정말 저는 힘센님이 되가고 있군효; ㅋㅋ
      그나저나 제 추파춥스에 너무 눈독을 흥!
      그래도 안드린다니깐효;

  5. BlogIcon 강자이너 2008.04.22 01: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 정말 유머센스가 발군이십니다-_-b 만나서 너무 반가웠어요..ㅋㅋ
    결국 밤 꼴딱새고 이사준비해서 무사히 이사했답니다ㅋㅋ 다음에는 의외의 맴버가 아닌 정식 맴버로 불러주세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4.22 22: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결국 밤새셨군요..시간 상 암래도 그럴 거 같더라니; ㅋㅋㅋ
      서프라이즈멤버긴 했지만 보는 순간 정식멤버인겁니다. ㅋ
      ㅋㅋ 담에도 뵈어요..그리고 사투리가 너무 친근했어요..
      저 경상도사투리 좋아효!

  6. BlogIcon Evelina 2008.04.22 01: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만나줘서 고마워요. 그리고 득템건으로 한몫했는데, ㅋㅋㅋ 저금통이 아까워서 저금 못하겠데요. 지금 피아노 위에 전시중 -_- ; 이랍니다. ㅎ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8.04.22 2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 근데 그 아이가 저금통인지 몰랐어요.
      아 글고 저게 찍어놓고 보니 좋아보인다한 것은 마리오였어요.
      훈남 조카분이 아니구요 ㅋㅋㅋ 잘생겼던데요.
      역시 아이템을 다룰줄 아는 훈남조카분이시군효 ㅋ

  7. BlogIcon Evelina 2008.04.22 01: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그놈의 사진은 역시 찍으면 안되는 건데 사방팔방으로 퍼지고 있다는.ㄴ....
    제 갠적 사진 블로그는 http://evilphoto.tistory.com 에서 만나보세요!

  8. BlogIcon 호박 2008.04.22 09: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놔~ 정말이지 센님 후기읽다가 지금 눈물흘리고 난리도 아니에여~ 호박..
    눈물만 흘리면 돼찌~ 눈꼽까지 같이 막나와(-.ㅜ) 후기한번 읽고 추접모드됨!
    낄낄낄낄~~~~~~~~~~~~~끼룰~♬

    센님 단어선택.. 넘 고급(?)스러워 맘에 들어욘.. 은근 호박이랑 쫌 맞다는??? (쿨럭~)
    봤으면닫으시등가~ 나 이거 담번에 써먹을테야욧!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그리고 리어카표 악세사리.. 고거 선물사주는 타임이였었슴?
    아놔~ 그럼 말을하등가~ 눈치를 쫌 주등가~ 그럼 호박도 항개받았을꺼 아님밍?
    아꼽아꼽~ ㅋㅋㅋ 암튼 아침부터 육회해져서 돌아갑니닷(^------------^)
    센님두 오늘하루 베시시~ 오케이?

  9. BlogIcon 발톱냥 2008.04.22 10: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 올라왔네용~
    일단 트랙백 먼저 걸구 +_+

    다음에는 저도 센님 도촬이나해서 블로그에 주르륵 올려야겠다능 =ㅛ=

    어제 술을 마셨더니 오늘 지각 ㅠ_ㅠ;; 후딱 일하러 가야겠어욤.

  10. BlogIcon 따꼼v 2008.04.22 13: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글은 역시 뭔가 다른 포스가 있어..ㅋ
    재밌게 읽고 갑니다..
    정말 신나게 놀았군요..ㅋ

    그리고 휠체어 타고 하는 백댄서들 되게 고생했을겁니다.ㅋ
    처음 휠체어 타는 사람들은 그 뭐라고 해야나?
    온몸에 힘을 너무 많이 줘서 휠라인(휠체어 앞바퀴 드는 기술)할때 꼭 뒤로 나뒹굴거든요..ㅋㅋㅋㅋ
    물론 한번 적응하면 은근히 재미있다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22 22: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떤 포스여; ㅡ.ㅡ
      긍데 저 그날 그 댄서들보고 눈물글썽..넘 대단해 보여서..
      암튼...저의 글이 포스라니 앞으로는 여성적으로 포스팅할래요.

    • BlogIcon 따꼼v 2008.04.26 16:02  address  modify / delete

      눈물을 글썽일꺼 까지야..ㅎㅎㅎ
      그냥 외발자전거 연습한거랑 같다고 생각하세요!
      그것조차도 편견을수도 있습니다~

      센님의 여성적인 포스팅이라.. 기대할께요~
      근데 그 글은 언제쯤 올라오나요? -_-;;;;

    • BlogIcon 노센 센~ 2008.04.26 2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게; 따꼼님편견; 전 원래 감동하면 울먹이는 스타일입니다. 만화책을 읽어도 멀하던; 멋져보이면 그걸로 된다는..그리고 여성포스팅은 음 ㅡ.ㅡ; 지금 하고 있는건데 티 안나나요? ㅋ

    • BlogIcon 따꼼v 2008.04.29 16:51  address  modify / delete

      죄송요~
      티안나요~ㅋ

  11. BlogIcon 데굴대굴 2008.04.22 1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잼나게 노셨군요.. 흑.. 저와는 노는 물이 달라요. ㅠ.ㅠ

  12. 2008.04.22 14: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2008.04.22 16: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노센 센~ 2008.04.22 2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푸하하 너무 무모한 생각인데요? 저도 그닥 실력이 없어요.
      긍데 궁금하긴하네요..;; ㅎㅎ 중간고사 끝나면 세븐스프링스 함 가요;
      나 며칠전에 딤섬런치 먹었는데; 니끼해서;;;;
      애슐리도 좋아요. 음..애슐리가 좋겠어요..치즈케이크 배터지게 냠냠;

  14. BlogIcon 맨큐 2008.04.22 23: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토요일에 명동에 있었는데..
    우연히 마주쳤을지도..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22 23: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옷...ㅋㅋㅋㅋ
      ㅋㅋㅋ 나 맨큐님 포스트읽고 트랙백걸러 가야지 ㅋㅋㅋ
      명동에서 마주쳤음 넘 잼났을텐데..전 오늘도 종로에서 또 친구를 마주쳤어요 ㅋ

  15. BlogIcon 아싸걸 2008.04.23 06: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재미있으셨겠어요?
    썬글라스 잘어울려요^^
    백화점갈때마다 썬글라스에 눈이 가지만,,
    주위에서 다들 말려서~ㅜ
    매번 꼭 구입해야지라는 다짐만,,~!!

    • BlogIcon 노센 센~ 2008.04.23 13: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ㅋㅋ 재미있었어요.
      썬글라스 잘 어울린단말 아싸걸님한테 처음들은 ㅜ.ㅜ
      다들 써보기만 하고 저에게 그 말을 안해주더라는 ㅋ
      긍데; 이 시간에 일어나서 출근하시는거에요? 완전 이른시각;
      썬글은..면세점에서 구입하는게 제일! 좋더라구요..
      일단 모델을 미리 점찍어두면 좋다는; 10만원정도 쯤이나 저렴해요 면세점이;

    • BlogIcon 아싸걸 2008.04.23 22:54  address  modify / delete

      출근 시간과 상관없이 알람없이 일어나요..ㅋ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새나라의 어린이가 되려구요~ㅜ
      지금도 꾸벅꾸벅 졸면서 컴터 앞에 앉아있어요
      이제 꿈나라로 갈 시간이라서~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24 01: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알람없이요? 대단..근데 12시 전에 자야 호르몬이 잘 돌아서 건강에도 좋다고는 하더라는..그래서 제가 이렇게 골아가고 있는 거도 같은 ㅡ.ㅡ;;;; 우하하하 아 놔 오늘은 몇시에 잠들지;

  16. BlogIcon 2008.04.23 09: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신나는 주말이셨군요!! 금요일날 정말 배부르게 먹었다는~ 센님 인사도 못했는데~ 사라지셨어요!?

  17. BlogIcon 호박 2008.04.23 13: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아깝아깝.. 후잉(ㅠㅠ)
    센님이랑 같이 가고싶었눈뎅.. 흑흑~
    담에 영화라도 같이봐연.. 나.. 은근.. 공짜티켓 많이 들어온다능.. ㅋㅋ
    (자랑질? 맞숨다.. ^^;) 그럼 오늘하루도 빠샤~!!!

  18. BlogIcon 제이슨소울 2008.04.23 14: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모임 후기를 여기저기서 보는데..
    보면 볼수록 저도 언젠간 꼽사리 끼고 싶어지네요....^^
    재미있으셨다니 더 질투납니다! ㅋ

  19. BlogIcon dung 2008.04.23 17: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도 만나주삼. 센사마.
    나는 요즘 케 한가함. -_-;; 흐흐흐흣

    • BlogIcon 노센 센~ 2008.04.23 17: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당신 나와같은 백수였구료..ㅋㅋ
      긍데 집에서 하는 일이 있어서 현재; 집밖을 나가긴 무리;
      일단 오늘 시안마무리;하면 내일은 css짜는거때문에 골머리를 앓을듯;
      아놔 안하던 거 하려니까 죽겠다..css 지금 블로그꺼 보는것도 힘든데;
      이걸 내가 어떻게 짜 ㅜ.ㅜ

  20. BlogIcon dung 2008.04.23 2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지를 내려서... 급알바를 써보삼요.-_-
    늙어서 그런거하면 머리털 더 빠짐. OTL

  21. BlogIcon 기차니스트 2008.04.24 02: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중간고사 기간이라ㅡ 후기는 천천히 올릴께요^^;;;
    센님 너무 재밌었어요ㅋㅋㅋㅋ
    쫌 위험하다능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4.24 0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셤기간; 대학생이셨져 ㅋ
      저번에 학교를 자주 안가신다기에 셤도 안보신다고 생각한 ㅋ
      긍데...위험? 저 위험 뎅져러스한 인물임미?

|  1  |  ···  |  488  |  489  |  490  |  491  |  492  |  493  |  494  |  495  |  496  |  ···  |  7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