クリスマス·イブ - 山下達郎
雨は夜更け過ぎに 雪へと變わるだろう

(아메와 요후케스기니 유키에토 카와루다로-)
비는 밤이 깊어질수록 눈으로 변하겠죠
Silent night, Holy night

きっと君は來ない ひとりきりのクリスマス イブ
(킷토 키미와 코나이 히토리키리노 크리스마스 이브)
분명 그대는 오지 않겠죠..혼자만의 크리스마스 이브
Silent night, Holy night

心深く 秘めた想い かなえられそうもない
(코코로 후카쿠 히메타 오모이 카나에라레소-모 나이)
마음 깊이 감춰둔 사랑은 이루어지지 않겠지.

必ず今夜なら言えそうな氣がした
(카나라즈 콩야나라 이에소-나 키가 시타)
반드시 오늘밤이라면 말할 수 있을 것 같았어.
Silent night, Holy night

まだ消え殘る 君への想い 夜へと降り續く
(마다 키에노코루 키미에노 오모이 요루에토 후리츠즈쿠)
아직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는 그대를 향한 마음 밤에 계속 쏟아져요

街角には クリスマス トゥリ- 銀色のきらめき
(마치카도니와 크리스마스 트리- 깅이로노 키라메키)
거리에는 크리스마스 트리, 은색의 찬란함
Silent night, Holy night

雨は夜更け過ぎに 雪へと變わるだろう
(아메와 요후케스기니 유키에토 카와루다로-)
비는 밤이 깊어지고 눈으로 변하겠죠
Silent night, Holy night

きっと君は來ない ひとりきりのクリスマス イブ
(킷토 키미와 코나이 히토리키리노 크리스마스 이브)
분명 그대는 오지 않아요, 혼자만의 크리스마스 이브
Silent night, Holy night

센's comment
크리스마스 이브는..듣는 순간 좋아질 수 밖에 없는 멜로디를 가지고 있다. 게다가 또 가사는 왜 이렇게 애처롭고 가련한지..일본에서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노래중 하나로..매년 겨울이 되면 울려퍼지는 크리스마스 이브..야마시타 타츠로의 목소리와 이 멜로디가..너무 가슴이 아프고 아파서 들으면 들을수록 빠지게 되는 노래. 특히 킷또 키미와 코나이..그 부분 너무 아련하다. 2007/08/29 21:55

20080902

작년, 이맘 때 즈음에도 난 이 노래를 들었었구나, 왜 여름에..이 노래가 필요했을까? 그냥 본능처럼 생각나는 노래라서? 이 아저씨의 목소리가 묘하게 가슴을 울려서? 그렇다고해서 내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누구랑 헤어진 경험이 있는 건 더더욱 아닌데, 내 일도 아닌 가사안에서 유추할 수 있는 가슴아픈 남의 사랑에 괜히 내가 왜 필받아서 아파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것도 병인 거 같다..으이구;;

암튼, 재활용 포스팅이로군;; 이 노래가 듣고 싶은데 시기가 비슷한 점에 놀라..1년만에 다시 이 아이를 앞으로 내보내게 되었다. 비오는 날은 이상하게 사람이; 이상해진다. 근데, 갑자기 생각난건데..비오다가 눈오면 장난아니게 춥다. 그래서 더 스산해진다. 그러니 이 노래에 누군가를 기다리는 그 사람은 아프고 슬픈데, 춥고 스산하기까지 하니 진짜 불행하다. 안타까워 진다.




BGM // クリスマス·イブ - 山下達郎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GMF2008 4차 라인업  (9) 2008.09.10
내 마음 속에 - 토이(1994)  (31) 2008.09.09
クリスマス·イブ - 山下達郎  (26) 2008.09.02
September  (10) 2008.09.01
GMF2008 3차 라인업  (18) 2008.08.21
제이슨므라즈 내한공연 이야기  (41) 2008.08.03


  1. BlogIcon 여담 2008.09.02 04: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엉 일본에선 이브를 이푸 라고 쓰네염 -_-;; 신비롭군여..

  2. CallMeJK 2008.09.02 09: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포스팅을 Recycling해주시는 센수!! 원츄!! -_-;;

    • BlogIcon 노센 센~ 2008.09.02 1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JK씨, 요즘 격무에 시달리신다면서요;;
      제가 문자를 보내면 또 스팸처리될까;; 무섭..ㅋㅋㅋ
      그나저나 아디다스 마라톤 하실거에요?

    • CallMeJK 2008.09.03 13:56  address  modify / delete

      사실은...-_-;;
      마라톤 보다는 아디다스 백팩이 탐이나서리..

      ㅋㅋ

      그래도 뛰긴 뛰어볼 것 같습니다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06 10: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긍데요 아침에 넘 일찍가야하는 거 아님미?
      미사리는 꽤 먼데..암튼 이번주말에도 일하시는 건 아니죠?

  3. BlogIcon 신어지 2008.09.02 10: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맞군요. 이 노래가 수록된 베이지색 CD가 집에 있다능. 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9.02 12: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오, 이 노래 은근 좋지 않아요?
      나 근데 어제 신어지님 블로그갔다가 밤에 완전 미친듯이 웃었잖아요.
      아버님!!! 댓글센스 원츄요..!!!

  4. BlogIcon dung 2008.09.02 11: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노래 들으면 눈물남.ㅋㅋ--;
    묘묘군이 크리스마스 날에 밖에 안나가고 집에서 라스트 크리스마스 마지막화 자막하고 야근하고 들어와서 자는 나를 깨워서 자막 승인해달라고 했던 에피소드가.... OTL 그래서 눈물의 자막에 많은 리플이 달렸었다는... 최개발화팀의 자막중 역작이었음.;

    • BlogIcon 노센 센~ 2008.09.02 1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성빈이..ㅋㅋ 최개발화할 때 이름이 너무 웃겨서..암튼 성빈군의 자막이라;
      나도 너가 시삽으로 있을때 쓰레기변호사인가를 마지막으로 자막;;못하겠더라는;
      일단 시간도 안나지만..머리도 썩어서 무슨소린지 몬알아먹어서 자막 불가능..
      하지만 그때 의욕넘치던 날들이 그립기는 하다는...

  5. BlogIcon 딸기뿡이 2008.09.02 14: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래 자체의 멜로디는 참 밝아보이는데 이 총각의 목소리도 그렇고 가사는 더욱...
    포스팅 보면서 나의 작년 포스팅을 뒤적뒤적 거려보는데 이별한 지 보름도 채 되지 않았던 터라 이별관련이 주류를 이루는 데다, 역시 심경이 복잡하면 영화만 들입다 보는 리뷰가 주구장창....
    여름과 가을, 겨울과 봄... 이 시즌에 비가 동반되면 마음은 점점 스산해질 수밖에 없다니까요.

    아, 나는 담배나눠 필 사람이 필요해효~

    • BlogIcon 노센 센~ 2008.09.02 14: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분이 총각이 아니고 50넘은 아저씨란다..그런데 저런 노래를 부르신다는 뭐 이 노래는 오래된 노래라 쳐도 http://www.designsen.net/197 이게 가장 최근노래인데 나 이아저씨 목소리 너무 좋은..ㅋㅋ 암튼 작년 포스팅을 뒤져도 9월엔 아직 헤어지진 않았지만 여러모로 피폐하던 때라 좋은 글 없는 듯. 나의 특별한 사랑이야기의 그 장면이 특히 좋았던건가? 암튼 근데 나는..담배자체를 길게 피지 않으니 나눠 필 사람이 있으면 좋을 거 같긴해. 한 두어모금 정도면 딱 좋을 거 같아.

  6. BlogIcon Evelina 2008.09.02 14: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목소리랑 멜로디가 아주 후벼파는데요.
    어쩔꺼예요 님...

    きっと君は來ない ひとりきりのクリスマス イブ
    아 오늘 울어버릴꺼야.

    • BlogIcon 노센 센~ 2008.09.02 14: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님 이건 후벼파는 것도 아니에요..더 후벼파는 가사들도 있다는..차차 공개할게요.
      근데 그말 너무 슬프죠..킷또키미와코나이;; 이미 처절해 이 사람은..
      안올거 알면서 스산한 거리에서 비가 눈으로 변해가는 걸 본다고 생각해봐요.
      ㅜ.ㅜ 다레데모나키쨔우데쇼;; 카나시쿠테카나시쿠테타마라나인데쇼;

  7. BlogIcon DOKS promotion 2008.09.03 05: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래찾다가, "나못찾는거야??" 하고있었는데, 아이콘이 너무 내성적으로 있네요 ㅎㅎ, 노래 참 다운받고싶은 노래군요,. 저 이런풍 노래 너무좋아해부러요

  8. BlogIcon 마키♡ 2008.09.03 12: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노래 왠지 마음을 편안히 해주는 느낌을 주는군요.ㅋ

  9. BlogIcon Spero spera 2008.09.03 20: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리스마스 이브,,, 라는 말을 들으니까 새삼 세월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들어요 ;;
    벌써 1년이 3분의 2가 지나갔어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06 10: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ㅜㅜ 그렇게 콕찝어 말하시니 할 말을 잃은..ㅋㅋ
      그래요 이제 크리스마스 얼마 안남은 거 같아요.
      근데, 저도 아이팟 구입해야겠;;;

  10. BlogIcon kerberos826 2008.09.03 23: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의 글을 읽기 전에 가사들을 보면서 '분명 그대는 오지 않아요'라는 구절이 계속 눈에 들어왔는데..
    역시나 센님도 그러셨던거군요~ ^^ 킷또 키미와 코나이..

    • BlogIcon 노센 센~ 2008.09.06 10: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으흐흐 저 가사슬픈 노래를 좀 좋아해요.
      그래서 슬플때는..진짜 온갖 슬픈노래를 듣는게 더 도움이 되더라구요;;까지 쓰다보니 존대네;
      암튼, 이제는 사랑같은걸로 눈물짓고 이런거 좀 덜하지만 1년쯤 되가니 마음도 덤덤;
      너도 긍데 넘 슬픈거 좋아하는 거 아니니? ㅋㅋㅋ

    • BlogIcon kerberos826 2008.09.07 11: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가을이라 더 와 닿는지도 모르고.. 슬픈노래.. 좋아해요~ ^^

  11. BlogIcon 영재 2008.09.18 03: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혹시 뜻과 독음을 함께 적어주신 가사를 제 블로그에 옮겨 갈 수 있을까 하여 이렇게 댓글을 남기고 갑니다. 먼저 옮겨가기는 하겠지만 원하시지 않는다면 삭제나 링크로 대체할게요 :) 흔한 팝송처럼 가사를 모르고 듣다가 이렇게 목소리에 담겨있는 의미를 알고 들으니 더더욱 가슴에 와 닿는 것 같아서요..

|  1  |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  5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