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별똥별(涙の流れ星)
하늘을 보렴 별이 보이지 않니?
그곳에서 아름답게 빛나고 있을 뿐이야
별에게 물어보렴 너에게 들릴까?
그곳에서 자그마하게 반짝거리고 있을 뿐이야
별똥별이 흘러 흘러 너의 눈물을 닦아주길 바래
언제까지나 따뜻하게 미소 짓기를 바래
하늘을 보렴 날이 밝을 거야

지금 여기서 새로운 날들이 시작되고 있어
햇빛을 받고 있는 너의 웃는 얼굴을 지켜주고 싶어
지금 여기서 아름답게 빛나고 있는 너와
언제까지나 손을 잡고 쭉 걸어가자

- <황색눈물> 주제가 중에서

1963년, 꿈을 좇는 청춘의 눈부신 날들
1963년 늦은 봄, 도쿄올림픽을 한 해 앞두고 있던 일본. 고도경제성장을 계속하며 한껏 들떠있는 도쿄, 아사가야에 한 무리의 젊은이들이 미래의 큰 꿈을 안고 모였다. 가난하지만 함께 꿈을 꾸며 언젠간 이루어질 것이라는 굳은 믿음을 갖고 살아가는 이들. 만화가로서의 꿈을 지켜나가는 에이스케(니노미야 카즈나리), 가수 지망생 쇼이치(아이바 마사키), 화가를 꿈꾸는 케이(오노 사토시), 소설가임을 자처하는 류조(사쿠라이 쇼), 그리고 유일하게 열심히 일하는 근로청년 유지(마츠모토 준). 이들은 각자 나아갈 길은 다르지만 언젠가는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헤어진다.
꿈이 아직 살아있을까? 흐뭇하고도 슬픈 어느 여름날의 기억
2개월 후, 뿔뿔이 흩어졌던 네 명의 젊은 예술가들은 필연처럼 재회하게 되고…. 결국 그들은 에이스케의 3평 남짓한 방 한 칸짜리 아파트에서 빈둥대며 공동생활을 시작한다. 그런 네 사람의 모습을 안타깝지만 따스한 시선으로 지켜보는 유지. 돈이 떨어지면 남에게 의지하고, 뭔가 건수가 생기면 술을 마시며 자신들의 꿈을 이야기한다. 이렇게 가난하지만 웃음이 끊이지 않던 여름날들이 하루하루 지나가고, 이들은 냉혹한 현실에 직면하게 되는데….
내가 좋아했던 장면

내가 좋아하던 장면들, 소소한 일상 그림들이 좋았다.

솔직히 말하면 이 영화에 대해서 그닥 특별하게 할 말이 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이누도 잇신 감독을 좋아하고 그가 찍은 영화의 대부분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황색눈물은 아니다. 아니, 황색눈물은 그 속에 낄 수가 없을 거 같다. 그게 참; 아라시라는 그룹 전체를 가지고 영화를 찍은 아이디어는 좋았지만 나한테는 오히려 그것이 반감을 사는 계기가 됐다고 하나. 그들의 모습에 자연스럽게 융화되어 가지 못하는 나 자신을 발견했다.

아라시라는 그룹을 알고, 그들의 작품을 몇 개 접한 상태에서 이걸 보니 도저히 이게 적응이 안되는 것이다. 버라이어티에서도 접하다보니 이거 참; 그들의 모습이 너무 어색해서 보는 내내 내가 다 부끄럽게 느껴질 정도였으니..다만 그래도 장면 장면 손꼽을만큼 괜찮은 것들은 있었다. 만화가로 등장하는 니노가 그리는 귀여운 만화들이라던가, 마지막 엔딩에서의 일러스트라던가..
012345678910111213
만약에 이런 장면마저도 없었다면 정말 리뷰자체를 쓸 생각도 안했을 거 같다. 사실 이 리뷰를 쓰는 것은 이 귀여운 그림들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함이다. 그리고 여기에 등장하는 노래도 단순한 멜로디지만 장면과 어울리게 귀엽게 느껴진다. 그들의 성장드라마라고는 하는데, 사실 이런 패턴의 이야기는 어디에서 본 듯하여 그냥 그저 그랬던 거 같다. 우리나라랑도 닮아있어서 그런지 그렇게 낯설지는 않았지만 새롭지도 않았다.

그런데 내가 만약 영화 속 니노라면 아마 속터져 죽었을지도 모른다. 아니 네명이 진짜 우르르 몰려와 자기 자취방에서 자기 방처럼 사는데 아무런 불만이 없는 거 보면 꽤나 마음 좋은 사람이다. 나는 아마 일주일이 뭐냐 3일도 못버텼을 거 같은데 암튼..근데 억지로 다 성장시켜 성공하게 만들었으면 더 웃겼을텐데..그 들중에 자기 꿈을 그래도 오래 간직한 건 니노..그리고 나머지들은 서로 자신이 원하던 것과는 다른 사람이 되었다.


  1. BlogIcon Evelina 2008.10.27 2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누도잇긴 감독은 따뜻하지만, 인간이란건, 산다는 건, 이런 답도 없는 것에 대해서 끊임없이 묻게하는 뭔가가 있죠. 참 이 황색눈물은 제게 스무살, 도쿄라는 책을 떠오르게 한다는 나중에 빌려드릴게요~.

    그나저나 요즘 기운이 빠져있는 제게 제 예전 사수와 차 한잔을 나누면서 그러더군요.
    신짱, 누가 그러는데. 오늘을 못즐기는 사람이 내일을 과연 즐길 수 있을까? 라고....

    • BlogIcon 노센 센~ 2008.10.31 1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내가 좋아하는 드라마 대사중엔..
      '오늘을 살아 지금 이 순간을 살아'라는 대사가 있어요.
      단순한지만 단순하지 않은 말인거죠..근데 사수님 말처럼..
      오늘을 즐기지 못하는 사람이 내일을 즐길 순 없죠..
      애초부터 즐기는 방법을 몰랐으니 후에도 알지 못하는 게 당연..
      난 황색눈물 아라시가 아니었으면 재미있게 봤을듯..
      늘 말하지만..전 오노가 정말 비호감이에요;

    • BlogIcon Evelina 2008.11.01 10: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노 넘 미워하지 말아요.
      그나저나 난 그들을 개그아이돌그룹으로 너무 인식이 되어버려서,
      정말 몰랐었더라면 귀엽게 잘 봤을텐데 영화관에서
      너무 팔푼이 처럼 웃어버려서 다른 관객들에게 미안했던...

  2. BlogIcon 딸기뿡이 2008.10.27 23: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그래도 이누도 잇신 감독님꺼 영화보고 지난 영화 뭘 포스팅했나 보는데 황색눈물..
    어우, 그 영화 보고 아주 제대로 내 식의 '청춘'의 의미를 정의해놨더라고요.
    고거 보면서 아, 이 영화가 좋긴 좋았었나부네 했었다는. 주제곡 너무 좋잖아요 아라시~

    + 내가 '니노'라도 아아아아악 거품 물고 죽었을 듯 크크크크크크크크-

    • BlogIcon 노센 센~ 2008.10.31 1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니노면 나는 속터져 미쳐버렸을 듯..;; 하긴 근데 남자들은 여러명이서도 잘 어울려서 잘 살더라만, 여자들끼리는 그게 그닥 가능한 일은 아닌 거 같아. 서로 취향이 너무 확실해도 그렇고 또 안그래도 그렇고..이래저래; 암튼 근데 이 영화 주인공들이 아라시가 아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제일 크네; 특히 그리고 카시이유우는 왜 나왔는지 모르겠어..암튼 오다기리를 차지한 저 얼빵한 얼굴여자애 너무 싫어;

  3. BlogIcon 령주/徐 2008.10.28 01: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이영화 포스터가 너무너무 좋아서...ㅠㅠㅠㅠㅠ
    아라시라는 그룹은 잘 모르고 있었지만;; 그냥 친한동생이 굉장히 좋아하는 그룹?정도?
    그렇게 가서 보았는데 말이죠....좋았어요...
    저 만화그리는 씬도 좋고..뭐랄까 따뜻하고...느낌이 좋고 말이죠!!후훗;;
    결론은 포스터가 너무 이뻐 끌려서 보았;;퍼퍽!!쿨럭;

    • BlogIcon 노센 센~ 2008.10.31 1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포스터는 저도 마음에 들었어요.
      저런 크라프트지 비스무리한 느낌 좋은데..
      그 안에 등장하는 그림들도 좋았구요..노래도 좋았는데..
      아;;;배우들에 대한 아쉬움이 전 크네요;;;

  4. BlogIcon Spero spera 2008.10.28 15: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랜만이에요 센님~
    이 영화 분위기가 따뜻해 보여서 좋아요 ㅎㅎ

  5. BlogIcon 양연 2008.10.29 21: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어제 'Atonment' 봤어. ㅋ

    제임스 맥어보이 넘 멋지던걸. 얼마전 페넬로피(맞나?) 엗에서도 멋지게 나오던데.ㅋ

    근데 원티드에서는 왜 그렇게 꺼벙하게 나온거지? ㅋ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10.31 1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타가;;;;장난아닌;; 암튼 어톤먼트에서 맥어보이가 멋졌다니..특이한데; 나는 너무 불쌍해보여서 안스럽던데..얼마 좋은 시간도 못보내고 그렇게 떨어져서 애닯게 있다가 객사하는 거 보니 정말 눈뜨고 못봐주겠더라는..생각을 했는데..암튼 원티드에서 첨에 어벙하기는 하지만 나중엔 멋져지잖;;;

  6. BlogIcon emei 2008.10.30 05: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센군님~
    몇 일 전에 seevaa님 블로그에서 보고 찾아 와 봤었는데,
    이렇게 다시 찾아 오게 되었네요.
    이누도 잇신 감독 이전 작품들은 다 영화관에 찾아가서 챙겨 볼 정도로 좋아하는 편인데,
    '황색눈물' 이 영화는 왠지 모르게 그다지 끌리지 않아서 놓친 영화였네요.
    저도 다른분들처럼 저 일러스트 포스터는 참 맘에 들었었는데,
    영화 속 만화 그림이나 일러스트들 또한 참 정겨워 보이네요.
    그런데 엔딩 장면의 일러스트들 넘겨 보는건 어떻게 처리하신건가요?
    센군님 올려 두신걸 보고 저도 제 블로그에 이런 식으로 이미지들 올려보면 어떨까 싶어서
    처음 방문임에도 불구하고 조심스럽게 여쭤봅니다.
    그럼, 추워진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 BlogIcon 노센 센~ 2008.10.31 1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어제 블로그에 답변남겼습니다.
      잘 보셨는지 모르겠어요..암튼 기존에 있는 기능 사용한거니 잘 찾아보세요.

  7. BlogIcon sabrinah 2008.11.01 20: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머나,,저도 이 영화 보고 느낀게 완전 많아서 리뷰 써논게 있는데요..
    카시이 유우는 오닥이리 부인이라는 것 자체로도,,질투가 나고,
    오닥이리가 좀 아깝다능,,ㅡㅜ

    저도 쟈니스 때문이 아니라,
    이누도 잇신 때문에 봤지만,
    스폰지 하우스에 쟈니스 팬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근데,,갸들,, 연기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하하,,

    • BlogIcon 노센 센~ 2008.11.02 20: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젠 오다기리 미워할거에요; 저에겐 카세료가 있다는 ㅋㅋㅋ
      암튼..전;; 연기는 잘 하고 뭐 그런거 좋은데 차라리 그들의 다른 모습을
      아예 모르고 본 거라면 더 좋았을거인데 그게 좀 아쉬워요.

  8. BlogIcon 고기 2008.11.01 23: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누도 잇신 영화... 좋지요^^
    요즘 영화를 못봐서 좀 보고싶네요ㅠ

|  1  |  ···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  |  1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