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강국을 꿈꾼 세종의 비밀병기 (신기전) 대륙이 두려워한 조선의 비밀 이것이 완성되면 역사가 뒤집힌다!
1448년, 세종 30년. 조선의 새로운 화기 개발을 두려워 한 명 황실은 극비리에 화포연구소를 습격하고 연구소 도감 ‘해산’은 신기전 개발의 모든 것이 담긴 ‘총통등록’과 함께 외동딸 ‘홍리(한은정)’를 피신시키고 완성 직전의 ‘신기전’과 함께 자폭한다.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자 명은 대규모 사신단으로 위장한 무장세력을 급파해 사라진 ‘총통등록’과 ‘홍리’를 찾기 시작하는데…

명사신단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한 몫 제대로 챙길 계획으로 대륙과의 무역에 참여하려던 부보상단 설주(정재영)는 잘못된 정보로 전 재산을 잃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세종의 호위무사인 창강(허준호)이 찾아와 큰 돈을 걸고 비밀로 가득한 여인 홍리를 거둬 줄 것을 부탁한다. 상단을 살리기 위해 거래를 수락한 설주는 그녀가 비밀병기 ‘신기전’ 개발의 핵심인물임을 알게 되고 돌려 보내려 하지만 그녀가 보여준 ‘신기전’의 위력에 매료되고 동료들과 함께 신기전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그러나, 포위망을 좁혀온 명나라 무사들의 급습으로 ‘총통등록’을 빼앗기고 신기전 개발은 미궁에 빠진다. 한편, 조선이 굴복하지 않자 명은 10만 대군을 압록강변까지 진격시킨 채 조정을 압박하고 세종은 백성들의 안위를 위해 결국 신기전 개발의 중지를 명하게 된다. 이에 분노한 설주는 어명을 거역한 채 신기전의 최종 완성을 위한 싸움을 시작하는데…

코미디 영화라고 생각하진 않았었는데, 나름 뭐랄까 포스있는 영화라는 기대가 있어서인가 배우 정재영만 믿고 간 극장에서 신기전의 황당함에 실소를 금하지 못했다. 뭐랄까 정재영의 연기마저도 어색해서 이거 뭐지 싶은 기분이랑, 보는 내내 이상하게 떠올려지는 두 개의 영화가 한반도, 실미도 이런거였는데 나중에 엔딩크레딧 올라갈 때 강우석의 이름이 보이니 조용히 아....하면서 이해하게 되버렸달까?

입소문이라는 것은 역시 언제나 위험부담이 따르는 거 같다. 다시 한번 주연배우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것이 바로 한은정의 어이없는 연기를 보고나서다. 이건 뭐 발음을 씹는 것도 모자라 아 정말 마지막에 "당신이예요~ 당신이 있어서예요"라는 이 웃기지도 않는 대사는 차라리 안나왔으면 더 좋았을 듯 이거 보는 내가 부끄러워 못견딜 정도였다는 거..게다가 정말 뜬금없는 로맨스씬하며..아무리 각색도 좋지만 시대상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로맨스는 좀 어줍잖아서 얼굴이 화끈거리기까지 했다.

게다가, 아놔...CG로 열심히 살리고 싶었던 마음 알겠는데, 마지막 대신기전은 정말 그게 미사일인지 그냥 폭탄화살인지 구분이 안갈정도로 너무 웃긴 모양새였다. 세상에 너무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CG가 과해서 감동은 사라지고 웃음만 남았다. 두번 다시 이런 영화를 보고 싶은 마음이 없다, 이건 뭐 완전 우리나라 만만세인데; 그 컨셉도 좋긴 하다만 너무 과해서 보는 이가 부끄럽다고 느낄 정도면 심각하다.

많은 배우들이 나왔지만, 박정철은 대체 왜 나온건지..극중 내내 옷이 마치 안에 츄리닝입고 한복입은 거 같은 의상에;; 꽤나 괜찮은 캐릭터였던 김명수가 연기한 캐릭터를 제대로 살리지도 못했다는 거..그래도 뭐 천이 널려져 있던 곳에서의 칼싸움은 좀 멋있었다. 다만 이제 정두홍아저씨의 액션 연기 너무 질린다는 거 매번 보던 거만 나오니 이제 내가 봐도;; 그냥 보이더라는..


  1. BlogIcon Fallen Angel 2008.09.23 00: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그냥그냥 볼만했었던거 같아욤... 한은정과의 로맨스는 많이 생뚱맞더군여..;;;
    사실 정재영이 안나왔음 안봤을 영화인디...ㅋ.ㅋ.

    • BlogIcon 노센 센~ 2008.09.23 0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정말 정재영 안나왔으면 안봤을거에요.
      근데 이건 뭐 아우 제가 다 부끄러웠더라는;;
      한반도식의 그런 영화 전 정말 싫거든요..

  2. BlogIcon 데굴대굴 2008.09.23 00: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마... 저.. 못볼꺼 같아요...

  3. BlogIcon 딸기뿡이 2008.09.23 00: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보니 cgv에서는 영어자막으로도 상영하고 있던데 -_- 대체 이 영화에 왜왜왜? -_-

    • BlogIcon 노센 센~ 2008.09.23 00: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영어자막까지 있길래 난 엄청 대단한 영화인줄 알고 봤잖아;
      아 놔 정말..다운받아서도 보고 싶지 않은 영화야.
      한은정은 진짜...짜증..연기도 더럽게 못하고 ㅡㅡ;;

  4. BlogIcon 령주/徐 2008.09.23 01: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친구가 정재영을 너무 좋아하는지라 볼려고 했는데 결국 시간대가 안맞아서 못봤어요!!
    정재영이 보고싶어 볼려고 했는데...하핫^^;; 결국 황시 봤어요-_-쿨럭;;

    • BlogIcon 노센 센~ 2008.09.24 1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보시길 다행;; 그냥 나중에 기회되면 어둠의 경로로 보시는게;;
      아 어줍잖은 로맨스가 영화 분위기 다 흐리고..정말 즈질;;
      하지만 정재영은 미워할 수 없다는거..착한짓하고 머리내밀때는 넘 귀여웠던;;

  5. BlogIcon ΜαΨα 2008.09.23 02: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정재영이 느므 좋아서 함 봐보려고 했는데,,,
    이거 왠지 끌리지 않았던 영화긴 했어요...

  6. BlogIcon 아사타 2008.09.23 07:3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랬군요. 이걸 안 보길 잘했습니다.
    순위에서 상당히 높길래 한번 볼까? 그랬지만, 맘마미아가 땡겨서 그걸 보길 잘했네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4 1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맘마미아 저도 보고 싶은데;; 하도 잼나단 얘기만 들어서 엄두가 안나네요.
      으어 이거보니 되게 일찍 일어나신 ㅋ 네이버 순위는 정말 믿을게 못되는듯;

  7. BlogIcon 디노 2008.09.23 09: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괜찮았는데
    물론 되도안한 로맨스와 한은정의 연기 좀 오바스러운 cg만 빼면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4 1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니까 그 로맨스와 어설픈연기 오바CG가 전체 분위기를 다 망치는것이지.
      곳곳에 괜찮은 장면도 분명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볼때 너무 잘된영화라느니;
      혹은 짱이라는 둥의 표현은 좀...아닌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

  8. BlogIcon tasha♡ 2008.09.23 14: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
    다들 로맨스에 당황한다는....

    근데. 박정철 어디 나왔지?
    라고 생각했삼. 나왔구나.

    • BlogIcon 노센 센~ 2008.09.24 12: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ㅇㅇ 안성기 아들로 나왔자네..체육복에 한복걸쳐입은 것 같은 복장으로;;
      이건 뭐 너무 비중이 없어서 까메오나 다름없던데;;

  9. BlogIcon Spero spera 2008.09.23 21: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대신 울학교 이티 봤는데.. 좋은 선택이었네요. ㅋㅋ

  10. BlogIcon 영재 2008.09.24 01: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강우석 감독 겸 제작자를 충무로에서 이제 못 보는 건가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4 1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 그분의 막무가내식 나라사랑프로젝트;;;가 싫어요. 한반도도 싫었고..
      신기전도 시대만 바뀐것이지 너무 그런 분위기라서 싫은..
      자기가 자기 잘났다고 아무도 안물어봤는데 오버해서 얘기하는 거랑 비슷한..그런?

    • BlogIcon 영재 2008.09.25 04:58  address  modify / delete

      '한반도'를 보고서는 저도 센~ 님과 마찬가지의 생각을 했었는데 요즘은 이런 감독도 흥하든 망하든 한 명쯤은 있어도 괜찮지 않을까 하기도 해요. 미국 영화는 '미국 만세!'니까 구역질이 나지만 우리나라 영화니까 '우리나라 만세!'는 나름 귀엽게 봐 줄 수도 있지 않을까 해서 :)

      '한반도'에서 그렇게 욕을 먹고 이번 영화에서도 그렇다고 하니 뭔가 뚜렷한 소신이라도 있는 사람 같네요.

  11. BlogIcon seevaa 2008.09.25 13: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멍미;; ㅎㅎㅎ

  12. BlogIcon 안군 2008.09.28 20: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대포동 미사일 만세 = ㅅ=)/

    사실 이거 보면서 10만대군과 언제쯤 싸우나 기대했는데
    3천 Vs 100으로 마무리 지어주셔서 참 맥빠졌다능.

    • BlogIcon 노센 센~ 2008.09.29 15: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마지막은 머 그냥 대놓고 300따라한 거 같은..
      300하고 영웅인가 그 영화에서 나오는 화살비를 그대로 재현한듯한..
      머랄까 암튼 씁쓸해요..너무 어려개를 짬뽕하니 신기전이 이거 뭐 패러디영화도 아니고 말이죠;

|  1  |  ···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  |  1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