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

from sitcom diary 2008.03.01 20: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 3월 1일
이렇게 로고로 다양한 것을 만드는..
가끔 가끔 저장을 하곤 하는데..
오늘은 의미가 있는 날이니 이걸로 대신할게요.

그리고 이건 좀 다른 이야긴데..
남대문을 보러오시는 수많은 여러분들 ㅡ.ㅡ;
처참한 현실 앞에서 그곳을 노는 데 쯤으로 착각하는 철딱서니없는 당신들..
진짜...진정으로 꼴보기 싫거든요? 무슨 축제쯤으로 생각하시는 건가요?
굳이 와서 울라고 하는 게 아니고 좀 ...도를 지나치는 분들..
지정된 자리가 아닌 곳에 낙서남기는 분들..무슨 남대문 무너진거 축젭니까?

전 그리고 황당한 게..구청에서 자원봉사 나와서 커피랑 차 주는 것도 좀 그래요.
날이 추워서 제공한다는거지만..그냥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그게 왠지..
지금의 그 현실에 맞는 꼭 필요한 자원봉사처럼은 안보여서요.
거기가 좀 언덕지고 한 곳이라 몸이 불편한 분이나 그런 분들의 몸을 부축해주거나
그렇게 도와주고 하는 봉사를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요?
잠시 그 현실에 아파하고 슬퍼하는 시간을 갖고 반성하는 의미를 살리는거지..
커피마시며 희희낙락..장난치고 기념사진찍고..오늘도 지나가다 보는데..
저번부터도 보면서 매번 느끼지만 짜증이 백만배쯤 솟아나더라구요.

꼭 심각하게 처절하게 받아들이라는 건 아니에요..근데..
그렇다고 거기가 장난치는 곳도 분명 아니라는 겁니다.
그 주변에서 그거 노리고 장사하는 분들도 많던데..아이고 ㅡ.ㅡ
암튼 남대문가면 더욱 눈살만 찌푸려져서 한 마디 해봤습니다.
판넬만 투명으로 하면 뭐해요..어차피 다 싸매서 보이지도 않는데..
하긴..그냥 그게 다 보인다면 볼 때마다 마음이 더 아프겠지만..


'sitcom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Especially for you.  (17) 2008.03.08
톡톡튀는 참신한 키치 예술 취향이라네요;  (16) 2008.03.06
삼일절  (11) 2008.03.01
2월의 마지막..  (0) 2008.02.29
왜 회사엔 항상 진상이 존재할까...?  (24) 2008.02.26
집에 가고 싶다!  (18) 2008.02.25


  1. BlogIcon 달빛 그림자 2008.03.01 22: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문 오는 문상객들 접대하는 거랑 똑같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으음, 으음...

    • BlogIcon 노센 센~ 2008.03.02 11: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렇게 생각하면 조금은 뭐...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그 장소에서 커피주고 하는 건 그닥 보기 좋지 않더라구요. 지나가면서 볼 때마다 화가나는...

  2. BlogIcon 안군 2008.03.01 23: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무슨일만 있으면 잠시 달아올랐다가 조금만 지나면 잊어버리는
    그런 냄비정신 가진 사람들이 싫습니다.

    이슈가 되면 자신이 마치 그 사건과 중요하게 연관되어 있는 인물인 것처럼 설쳐대다가
    시들시들해지면 무슨일 있었냐는 듯 다른 이슈거리쪽으로 몰리는 그런것들 말이죠.

    -_-)지들이 무슨 남대문 매니저인줄 알어.

    • BlogIcon 노센 센~ 2008.03.02 11: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제도 근무하셨나요?
      암튼..먼 일이 났을 때 슬퍼하고 아파하고 같이 기뻐하고 머 등등 이런건 좋은데..자꾸 그 이상으로 물을 흐리는 인간들이 존재해서 너무 싫습니다.

  3.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3.02 07: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 진짜 싫어요..
    숭례문 탄 거도 속상하구만.. 그냥 집어치우고 빨리 정리나 잘 했으면.ㅠ

  4. BlogIcon 산골소년 2008.03.02 20: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흠..애국 소녀 센님 생각이 깊으세요. ^ ^;

  5. BlogIcon 에코 2008.03.04 01: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뭐 그렇죠 ㅠ

    어제는 엄마가 외갓집 가셔서 우리집에 태극기가 안달렸었다는 사실은 저녁늦게야 알았;;

|  1  |  ···  |  216  |  217  |  218  |  219  |  220  |  221  |  222  |  223  |  224  |  ···  |  25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