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는 말보다 아름다운 인사 (굿' 바이)
도쿄에서 잘나가는 오케스트라 첼리스트인 ‘다이고’(모토키 마사히로). 갑작스런 악단 해체로 백수 신세가 된 그는 우연히 ‘연령무관! 고수익 보장!’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의 여행 가이드 구인광고를 발견하고 두근두근 면접을 보러 간다. 면접은 1분도 안되는 초스피드로 진행되고 바로 합격한 다이고. 그러나! 여행사인줄만 알았던 회사는 인생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을 배웅하는 ‘납관’ 일을 하는 곳!

 하루 아침에 화려한 첼리스트에서 초보 납관도우미가 된 다이고. 모든 것이 낯설고, 거북하지만 차츰 베테랑 납관사 이쿠에이(야마자키 츠토무)가 정성스럽게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모습에 찡한 감동을 배워간다. 하지만 아내 미카(히로스에 료코)와 친구들은 다이고에게 당장 일을 그만두라고 반대하는데……

모토키마사히로가 나오는 영화기에 한번쯤 보고 싶기도 했고, 소재가 특이해서..그러던 중에 외국어 영화상까지 받은 이 영화의 정체가 몹시도 궁금했지만, 상영할 당시에 보지 못했고 파일로 구해 하드에 몇 달을 묵히면서도 사실 쉽게 손이 가지 않았다. 뭐 지루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랑, 그냥 내키지 않았던 아이러니한 감정? ㅋ

일단 츠토무 아저씨가 나온다면, 그 카리스마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될만큼이고, 많은 드라마 영화에서 감초역할로 나오는 키미코씨에 대한 믿음...그래서 막상 보니 괜찮았다. 누군가가 한줄평 써놓은 거 보니 재미있지도 없지도 않은 영화..라는 점에서는 공감; 그렇지만 뭐 나는 나름 괜찮게 보았다. 다이고역의 모토키 마사히로가 연기를 넘 잘 한다는 생각..그에 비해 료코는 왜 나온거니..하는 회의감;

그러면서 또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이 영화를 보니 옛날 임창정이 주연을 했던 행복한 장의사가 떠올랐다. 그 영화도 시대를 잘 타고 제대로 영화제에 보내졌음 어쩌면 오쿠리비또 못지 않았을거란 생각도 하면서..우리하고는 같은 아시아권이지만 장례문화가 살짝 다른 일본인지라..; 근데 또 이게 어떤 면에서 보면 외국식 장례법이 결합된 형식인지라 외국인이 공감하면서 보기엔 나쁘지 않았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보낼 사람의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것..얼굴을 정성스레 닦고 그 위에 금방이라도 살아날듯 생기있는 화장을 해주고, 예쁜 옷을 입힌다..는 장례는 우리나라엔 없다. 근데 또 영화를 보다보니 마지막 가는 모습을 그렇게 아름답게 꾸며주는 것도 남은 사람들에게는 좋은 기억이 될 수 있겠다 싶다.

근데 영화보다가 ㅡㅡ; 나만 낚인건가..난 은근히 츠토무 아저씨가 얘네 아부진가..이랬다. 근데, 그냥 표정만 엄청 심각하게 지은거고 사실은 암것도 아니었던;; 근데 마지막 마무리가 너무 어설프다고 생각하는 게 아버지가 죽었을 때 가지 않겠다던 다이고를 설득하던 유리코의 과거 고백은 좀 ;;; 시기도 너무 늦고 어설프다고 해야하나..어떤 치유도 없이 그냥 아버지니까 자연스레 받아들이라는 식의 강요같아서 좀 그랬다.

이 영화를 통해 다시 한번 모토키 마사히로에게...호감을 갖게 됐다. 게다가 이 아저씨 몸 왜케 좋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신고


  1. BlogIcon Evelina 2009.10.19 17: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요즘 다운받고 꺼려졌던 파일들을 하나씩 꺼내보는 데 은근 매력이 있더라구요.
    요즘은 야마다 타카유키에 빠져서 그동안 스킵하고 지나갔던 일드들을 보고 있는 중이예요

    그런데 위의 영화 봐야할까요? 몸 좋다는 말에 혹하지만, 왠지 우울한거면 안볼래염;;

    • BlogIcon 노센 센~ 2009.10.22 1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우울영화는 너무 싫어서 안보기땜에..우울하지 않아요.
      잔잔하니...좋다는..
      글고 몸좋다는 건 내 눈 기준이라는;
      허벅다리가 완전 튼실하삼..이 아저씨 ㅋ

  2. BlogIcon dung 2009.10.19 2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블러그 컴백. -ㅁ-?
    이 아저씨 몸 좋죠. ㅎㅎㅎ 로쿄양의 얼굴은 어떠한가요? -_ㅜ 나이든 얼굴을 보기를 두려워하는 소녀시절 팬 1ㅅ의 질문이었음.

    • BlogIcon 노센 센~ 2009.10.22 13: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반컴백..
      난 사실 오야지 자막을 하면서 나름 료코와 연이 있는데 말이지.
      하지만 그닥 존재감은 없더구만; 글고 캐릭터가 너무 현모양처임..

  3. BlogIcon 딸뿡 2009.10.20 01: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오. 나 요거 보겠음. 나 이상하게 료코 나오는 영화는 정이 안 간달까요. 그녀에게 절대 질투하는 것은 아님. 너무 청순미의 대명사라 그런가. 항상 맡은 역할이 죄다 한결같은. 그래서 일종의 거부반응인가? 내가 본 것에 한해서는 그랬어요. 하지만, 멋진 남자 배우가 나오는데 어찌 안 보겠습니까.

    • dung 2009.10.20 16: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역으로 나온거는 못보셨나봐요. 아역은 청순미랑은 좀 거리가 있는 작품들도. 립스틱이나 세기말이나 비치보이즈도 그렇고.^^;;

    • BlogIcon 딸뿡 2009.10.20 17: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흐흐. 어떻게 본의아니게 본 것들이 단발머리에 청순가련 요런 것들만 보게 됐네요? 하하. 골라본 건 아닌데 멜로물만 봐서 그런가봐요 :p

    • BlogIcon 노센 센~ 2009.10.22 13: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립스틱에서는 사실 료코보다는 치즈루가 더 기억에 남지.
      세기말에서는 다케노우치유타카...비치보이즈는 소리마치타카시...ㅋㅋㅋ
      취향에따라 사람에 따라 보는 눈이 천차만별이라는..

  4. BlogIcon 꼬미 2009.10.20 09: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호오~~ 저 이거 봐야겠습니다~ +_+

  5. BlogIcon JUYONG PAPA 2009.10.20 1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이가 들어도 마사히로의 외모는 변함이 없군요.

    • BlogIcon 노센 센~ 2009.10.22 1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더 깊어졌달까요...미모가? ㅋㅋ
      혹시 그거 기억하세요..캬츠비 왁스 선전..
      모또키가 변발에 빗자루머리 하고 나와서..ㅋ

  6. BlogIcon 시나불량. 2009.10.20 11: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는 때려부수는거 아니면 않본다는 주의 였는데 조금은 감성적 영화도 좋군요.


    마사히로 멋져요~.

  7. BlogIcon MindEater™ 2009.10.20 12: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님 정말 오랜만의 포스팅이네요~~ ;)

  8. BlogIcon ezina 2009.10.20 22: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여자주인공 왠지 예뻐보임 ㅎㅎ 그나저나 블로그 컴백하신검니까?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9.10.22 14: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냥저냥...얼래설래;
      니 사진이 너무 좋아서 큰일이야..ㅋㅋ
      긍데; 커플축하..머 이런거 또 하면 나 운다 ㅡㅡ;;
      님하 나랑 싸울래연?

|  1  |  ···  |  152  |  153  |  154  |  155  |  156  |  157  |  158  |  159  |  160  |  ···  |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