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이어트룸에 어서오세요(クワイエットル-ムにようこそ: Welcome To The Quiet Room, 2007)
우리나라 개봉제목은 콰이어트룸에서 만나요인데, 왜 만나요인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요우코소가 만나요라는 의미일지는..잘;; 근데 영화를 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내 느낌은 어서오라는 거 같은데, 환영한다는..의미; 우울하고 암울할 거 같은 주인공을 환영하는 콰이어트룸;

시놉시스

당신이 어느날 갑자기 눈을 떴는데 폐쇄병동이라면? 게다가 거기는 독방으로 사람들은 다짜고짜 나를 심각한 환자로 취급한다면 얼마나 견딜 수 있을까? 아마 멀쩡한 사람도 미치지 않을까 하는 게 내 생각. 암튼 아스카는 그렇게 콰이어트 룸에서 일어나면서부터 복잡하게 꼬여있던 자신의 인생의 부분부분을 정리해 나간다. 자신이 미쳐 깨닫지 못했던 자신이 가진 상처와, 기억들을 하나씩 하나씩 정리한다고 해야하나?

우치다유키를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이 영화에서는 자신이 보여줘야할 많은 부분을 우치다유키이기때문에 보여줄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 영화에서 좀 갠츈하는 건 음악과 율동이 묘하게 어우러져 들어간다고 해야하나..주인공이 마음의 안정을 찾는? 그런 부분에선 항상 음악과 율동이 등장하는 거 같다. 그냥 이건 아주 개인적인 생각이고..암튼 여기서 나오는 죽은..정말;;;; 쳐다보기 싫을 정도로 토나오게 생겼다. 그리고 쿠도칸의 치아는 정말 보는이로 하여금 양치질의 중요성을 깨닫게 한다.

그리고, 츠마부키 사토시 찾기가 가장 재미있었다. 우어;; 그녀석이 이런 모습으로 등장하다니 좀 너무 웃겼다. 뭐 그정도로 망가져 준다면 고마운 일이다. ㅋㅋ


우동(Udon, 2006)
우리나라에선 아직 개봉하지 않았던건가, 한국어 포스터가 없으니 아마도 그런듯 하다. 포스터가 영 비호감이기도 하고, 사실은 어떤 음식 하나로만 만드는 영화가 어색하다면 어색하다고 해야하나? 암튼 이 영화는 우동이란 제목답게 우동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고 무한 상상력을 넘어서 황당하기까지한 이야기도 등장하긴 하지만 어찌되었던 간에 우동을 통한 한 남자의 성장에 관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다.

세계적인 개그맨이 되겠다면서, 제면소를 하는 자기 집을 뛰쳐나가 무작정 미국으로 갔지만 그다지 잘 팔리지 않고 매번 해고를 당하기 일쑤가 되어 결국 고향으로 다시 돌아오는 마츠이코스케(유스케 산타마리아)가 집안에선 그다지 할 일도 없고 아버지하고는 사이도 안좋고, 빚은 쌓여가고 하니 어쩔 수 없이 취직을 해야하는 상황에 타운지를 만드는 사무실에 들어가게 되면서 우동과 그는 뗄레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가 된다.

아버지가 제면소를 하고 있고 보통 일반적으로는 일본을 보면 자신의 가업을 이어받는 걸 대단한 사명으로 여긴다..라고 들었는데, 요즘은 그렇지도 않은 거 같기도 하고 암튼 자신은 아버지처럼 살고 싶지 않은 코스케의 몸부림인거겠지..;; 아버지와의 관계에 쌓인 오해들, 자신의 방황에 대한 해답을 우동을 통해서 모두 알아간다는 설정이 맞겠지. 암튼 보는 이에 따라서 각각 다른 이야기가 나올 것이 분명한 영화이고, 문제는 이걸 보는 내내 우동면의 쫄깃함이 상상이 되서 미쳐버릴 거 같다는 점? 유스케 산타마리아도 좋지만, 여기에 등장하는 일본배우들..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은근히 많다. 배우들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고..그냥 편하게 보기 좋았다.


구름 저편, 약속의 장소 (雲のむこう, 約束の場所: The Place Promised In Our Early Days, 2004)
나비가 파일을 보내준 것은 100만년전인 거 같은데 암튼 이제서야 보게 됐다. 신카이 마코토의 빛의 표현에 대해서는 정말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만큼 최고란 걸 인정하지만, 너무 디테일하기에 어떤 일정부분 좀 쓸데없는 거 아닌가 싶은 장면도 많았다. 뭐든 적당한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 사람이 만들어내는 러브스토리는 죄다, 이상하게 항상 어긋나서 멀리 떠나 그리워 하는 식인데, 해피엔딩이 너무 없다는 것도 좀 질리는 부분이라고 해야하나? 개인의 그저 너무 감성적인 면을 지나치게 드러내주어서 오히려 불편한;(생각해보니 내가 요즘 이짓을 하고 있는 거 같은..) 암튼..그저 그렇고 그랬다.

특히나 전쟁이 언급되는 것도 싫은데다가..암튼 일본영화든 애니든 전쟁에 관련한 것을 보는 건 불편하다. 자신이 피해자라고 우기는 거 같은 느낌을 받기 때문이라고 해야하나..집중하기도 힘들고 그냥 그림으로 생각하면서 보는 건 좋아도 스토리를 들으며 보는 건 영 짜증이 나서 흐지부지 스킵하면서 보는데도 좀 뭐랄까; 이 사람은 항상 시작은 되게 좋은데 마무리가 늘 엉성하고 이상해; 이런 생각만 들었다. 그리고 얼굴들이 너무 비슷해; 이놈이 저놈같고 저놈이 이놈같아; 아놔..안경 벗으면 구분못하겠고..

아직까지는 그냥 초속5센티미터의 첫 에피 앵화초가 나에게는 최고..
사실 난, 이거 보단 예고편의 스토리가 더 좋았다. 음악이랑 잘 어우러져서 ㅋㅋ

2007/06/09 - [영화&드라마이야기] - 초속5센티미터(秒速 5センチメ-トル)
2007/06/09 - [하늘봄뮤직라디오] - 초속5센티미터 주제곡 One more time...

신고


  1. BlogIcon capella 2008.09.28 08: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콰이어트룸은 보고싶어요. 구름 저편 약속의 장소는 보다 말았는데, 저도 전쟁 이야기가 나오는건 좀 불편해요. 얼굴은 비슷하게 생겼어도 잘생겼으면 좋아요 ㅎㅎ 초속 5센티미터는 정말 멋있었어요! 저도 첫 에피가 너무 좋아서 두번째 세번째는 그닥 감동이 덜했지요 ;;; 주말 잘 보내세요 >.<

    • BlogIcon 노센 센~ 2008.09.28 2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구름저편은 정말 지겹지 말입니다. 참고 볼 수 있는 정도가 아니라;; 암튼 초속5센티미터 첫에피만 괜찮았던 거 같아요. 콰이어트 룸은 쵸큼 추천이요 ㅋ

  2. BlogIcon 베쯔니 2008.09.28 10: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신카이 마코토 감독 작품은
    섬세함이...
    일본에서 돌아다니다 배경지인 곳에 지나칠때 깜짝 놀라곤 하지요~

    콰이어트 룸은 봐야겠네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8 2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정말 디테일함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건 사실인거 같아요.
      근데 그 섬세함이 지나쳐서 너무..뭐랄까..내용을 해친다는 생각마저..

  3. BlogIcon Fallen Angel 2008.09.28 16: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모두 일단 못본것이군여... *.*

  4. BlogIcon 장대비 2008.09.28 19: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구름 저편 약속의 장소는..영화를 보긴 봤는데 배경 밖에 기억이 안납니다.
    신카이 마코토감독은 속목시계나 기차 같은 우리 주변의 흔한 소재를 아름답게 그려내는 재주가 있는 것 같아요. 근데 문제는 영화내내 무슨 분위기만 잡다가 끝나는 느낌이랄까..뭐 그렇습니다.

    '우동'은 재미있을 것 같네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8 20: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문제가 그거에요. 너무 디테일한 배경이 오히려 내용이 무엇인지 모르게 만드는..
      영화가 맨날 뜨뜨미지근하게 이것도 저것도 아닌채로 끝나서 문제인듯.
      우동은 저는 참 괜찮게 봤습니다.

  5. BlogIcon 신어지 2008.09.28 19: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동>의 포스터에서 뿜어져나오는 포스가 장난 아니네요.
    제목 UDON은 그야말로 업소 분위기가 물씬. ^^

    • BlogIcon 노센 센~ 2008.09.28 20: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한번 보세요..ㅋㅋ 약간 포스터는 업소분위기인데 내용은 괜찮아요.
      아 아직 볼 영화가 너무 많은데 ㅜㅜ
      오늘 제가 혼자영화보기에 도전을 했어요..영화는 영화다를 볼려고..
      근데;;; 어흑 롯데시네마에서 오늘 오후 2시까지만 있었다는 거에요.
      그래서 결국 4시 넘어 간 저는 못보고 돌아왔;;;;징징;;

  6. BlogIcon 안군 2008.09.28 20: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목보고 웬지 XXXX에 어서 오세요 계열물인줄 알았다능.
    그나저나 주말 내내 영화만 본겁니까 ㅡㅡ;; 부럽다 ㅠㅠ

  7. BlogIcon 딸기뿡이 2008.09.29 03: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운받아 놓은 영화는 늘어가고, 받아놓은 것부터 봐야 하는데 새로운 게 또 땡기면 새로운 것부터 보고... 아.... 그래서 '콰이어트룸'도 밀리고 있어요.. 코인 라커도 봐야하는데~ 그나저나........... '우동' 요거 요거 심히 땡기는데요 언니? 포스터도 비호감 절대 아닌데.. 이 영화 몰랐어요. 우동의 그 쫄깃쫄깃함 아아, 보고푸다.... 또 다운받아둬아겠어요 쿨럭-

    • BlogIcon 노센 센~ 2008.09.29 11: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우동은 밤에 보지마..먹고싶어 죽어 ㅡㅡ;;;
      내가 그래서 어제 우동에대한 염원이 커서 결국 야끼소바를 사먹고 말았네.
      우동은 잘못사먹으면 뭐랄까..그 암튼..그래서 롯데백화점 갔다가..
      지하매장에서 야끼소바를 포장해 집에가져와 먹었는데..맛있었어 으흐흐;;;;
      영화 얘기하다가 갑자기 먹는 얘기로 ㅡㅡ;;;

  8. BlogIcon comodo 2008.09.29 0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짧게나마 배운 일본어의 기억을 되돌려 봤을 때 저 한국어 제목은 정말 어색했어요. 어서오세요 라니.. 거기다가 콰이어트룸'에' 보다는 '으로'가 붙어야 어서오세요 라는 말이 더 어울리는 것 같은데.. 뭐 여튼간 제목과 포스터가 좀 에러였어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29 1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음;;; 만나요가 더 어색하다는 의미?
      저는 만나요라는 말이 어색해서 제 맘대로 어서오세요로 고쳐서 부르는 중이라는..암튼; 콰이어트 룸에서 뭘 만나자는 건지를 잘 모르겠더라구요. 긍데 이 영화는 정말 사실은..그닥 이런 풍이나 일본영화를 선호하는 사람이아니면 재미없다거나 혹은 최악이랄 수도 있더라구요. 암튼 제 주변엔 일본영화 안보는 분 은근히 많아요.

  9. BlogIcon MindEater™ 2008.09.29 14: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두 구름 저편은 보다가 자버린거 같다는~~
    초속은 너무 재미있게 봤고~ 이번엔 "우동" 예약이네요~~ ^^;;
    밤엔 보지 말아야겠네요~~ ㅎㅎ

    • BlogIcon 노센 센~ 2008.09.29 15: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그런데 절 너무 믿지마세요 ㅋㅋ
      우동은 그냥 제 취향에는 잘 맞았다나..머라나;
      여주인공의 차바뀌는 횟수를 세는 것도 재미있어요.

  10. BlogIcon 데굴대굴 2008.09.29 23: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우동 봤어요. 잼있었어요~

    • BlogIcon 노센 센~ 2008.09.30 00: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그쵸 근데 이 영화의 단점은 보고나면 우동먹고 싶어 죽겠다는 거;; ㅋㅋ
      아흑...꼭 사누키에가서 그 제면소 우동을 먹어보고 싶은 마음..

  11.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9.30 0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동은 포스터만 보고 클레이애니인지 알았네...그러게 요우코소를 만나요로 해석한건 좀 웃긴다..역시 번역한글제목은 상상초월인가...포스터 보니 에이타 나온 영화가(근래 개봉한) 생각나네..주말에 영화볼까해서 이거저거 다운받았는데 젤 재미없을거 같은거부터 봤다능 냐하..

    • BlogIcon 노센 센~ 2008.09.30 22: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사실 콰이어트 룸에는 본인 자신말고는 아무도 없거든..그 안에서 혼자일 때 비로소 자신을 돌아보게 되는 거 같기도 한..암튼; 에이타 나오는 영화는 집오리들오리의 코인락터인가 아마 그거일걸..이제 나는 텐텐만 보면 현재 보고 싶은 영화 퀘스트 완료? ㅋㅋ

  12. BlogIcon 마키♡ 2008.09.30 22: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 못본 건데 구름저편 약속의 장소는 봐야겠어요.. 재미있어 보이네요^^

  13. BlogIcon 조군 2008.10.04 17: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처음에 별의 목소리라는 걸 먼저 봤는데....이것도 나름 잔잔하게 괜찮더라는....
    별의 목소리, 구름저편 둘다 하드디스크에 저장이 되어있는데 가끔 ~ 아주 가끔 다시보기 한다는 ....

    • BlogIcon 노센 센~ 2008.10.05 01: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난 작품이 좋기는한데; 그닥;; 그냥 초속5센티가 제일 마음에 들었고..딱 1화만..
      암튼 표현력이나 이런거는 정말 타의추종을 불허하지만..뭔가 이야기가 지지부진해;

|  1  |  ···  |  326  |  327  |  328  |  329  |  330  |  331  |  332  |  333  |  334  |  ···  |  710  |